상담신청하기

안정밀검진센터 상담예약

안전하고 성공적인 수술을 위한 정밀 검사

안정밀검진센터

첨단검사장비와 검증된 의료진을 보유한 곳에서 수술을 받으시길 권유합니다.

망막질환

망막박리란?

망막박리란 망막이 안구내벽으로부터 떨어져 들뜨게 되는 병적 상태를 말합니다.
망막이 들뜨게 되면 망막의 영양공급이 되지 않아 시세포의 기능이 점차 떨어지게 되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영구적인 망막위축이 발생하여 실명하며 안구가 위축되게 됩니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 망막 유리체 수술이 필요합니다.

망막박리 원인

망막박리의 원인은 고도근시 및 노화가 주요 원인인데 눈의 내부를 채우고 있는 끈적이는 젤 상태의 물질인 유리체의 노화가 진행될수록 액체화되고 수축 현상이 일어나 망막으로부터 분리가 됩니다. 이때 유리체가 망막을 잡아당겨 망막이 찢어지거나 구멍이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손상된 부분을 통해 액체가 유입되어 망막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를 '열공성 망막박리'라 하고, 이것이 가장 흔한 형태입니다.

망막박리 종류

열공성 망막박리 : 가장 흔한 종류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천천히 발생합니다. 고도근시, 노화로 인한 망막주변부의 변성과 눈 안내에 수술 후 외상 등에 의해 망막에 열공(구멍)이 생기고, 이 구멍을 통해 눈 속의 액체가 침범하면서 망막 밑으로 새어 나오게 되어 망막이 떨어지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비열공성 망막박리 : 망막 안쪽으로 당기는 힘에 의해 망막이 분리되는 현상을 말하는데 보통 증식성당뇨망막병증, 증식유치체망막병증, 고혈압, 안구천공상 후, 포도막염 등에 의해 눈 속에 섬유조직이 자라게 되어 망막이 들뜨고 구겨지게 됩니다.

삼출성 망막박리 : 망막에 열공(구멍)과 후유리체박리가 없어도 황반부에 국한된 퇴행, 눈 속 염증, 안구 내 종양 등에 의하여 망막 아래에 액체(삼출액)가 고여서 발생하는 삼출성 망막박리가 있습니다.

망막박리 증상

망막박리는 시력장애가 생기기 전에도, 날파리증(비문증), 광시증, 시야장애(위, 아래, 좌우에서부터 시야가 커튼을 친 것 같이 가려 보이는 증상,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중심 망막(황반 부위)은 잘 유착되어 있고, 주변부부터 서서히 망막박리가 지속되면, 증상을 못 느끼고 우연히 안과 검사에서 발견될 수도 있습니다.

망막박리 시야

시야장애

망막이 박리된 경우 열공된 구멍으로 물이 차서 망막이 시신경벽으로부터 떨어진 상태

광시증

광시증

유리체가 감각신경막을 견인한 경우

비문증(날파리증)

비문증

뒤 유리체가 박리한 경우 치료를 하지 않으면 망막박리 진행됨

망막박리 치료방법

열공망막박리는 매우 초기, 일부에 국한된 경우(광응고레이저)를 제외하고는 반드시 수술이 필요합니다.
특히 중심망막(황반)이 유착되어 중심 시력이 유지되는 경우에는 빠르게 수술을 진행해야 합니다.
그러나 오래된 만성적인 망막박리는 수술로 망막을 재 유착 시킵니다.
하더라도 기능을 회복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며 눈 상태에 따라 안구 유지 목적으로 시술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박리된 기간이 길수록 수술 후 재 유착 성공률이 떨어지게 되며, 시력 회복도 제한적입니다.
수술 전에는 망막박리의 범위가 커지지 않도록 안정시키는 것이 좋고, 독서 등의 근거리 작업도 가능한 한 피해 주셔야 합니다.

수술 후 생활 속 관리법

망막박리가 있었던 사람은 수술 후 눈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뛰거나 머리를 흔드는 격렬한 운동을 하면 망막박리가 재발할 우려가 있으므로 안과 전문의의 주의를 잘 지키는 동시에 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또한 비문증 및 광시증 증상이 갑자기 생겼을 경우 망막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CS CENTER

02-3481-9977

월~목요일 : 10:00~19:00

금요일 : 10:00~21:00 (야간진료)

토요일 : 10:00~17:00 (연장진료)

일요일, 공휴일 : 휴진

점심시간 : 13:00~14:00

수술고객은 일요일 예약진료가
가능합니다.